“때려서 미안” 100만 유튜버 웅이, 여친에게 욕하는 녹취록 공개


사진=나남뉴스

사진=나남뉴스


사람들이 화제로 떠들고 있는 먹방 유튜버 웅이와 그의 이전 여자친구와의 통화 내용이 16일에 공개되었다.



 ‘연예뒤통령 이진호’에는 ‘유튜버 웅이 전 여친 통화 녹취 원본 공개! 소름돋는 두 얼굴’이라는 이름으로 한 클립이 업로드되었다.


공개된 영상은 유튜버 웅이와 그의 전 여자친구 A씨 사이의 대화, 대략 4분짜리 녹음 파일이었다. 이 녹음 파일은 전 여자친구 A씨를 대리하는 법률사무소 이김이 제공하였다.


통화 내용에서 웅이는 A씨에게”너한테 내 진심을 얘기하고 싶어”라고 말문을 열었다. 이어 “네 말대로 물론 너 대단한 사람일 수 있지. 너 정말 멋있는 여자고, 어떤 남자한테 가도 그 남자는 널 좋아할 수밖에 없어. 넌 조금은 좋은 여자니까. 내 옆에 그런 좋은 여자는 없었고 지금까지. 근데 생기다 보니까 미련도 너무 많이 남고, 잊혀 지지가 않아”라고 표현했다.



그리고는잊혀지지가 않아. 너와의… 먹으면 속 아프고 위 아프고 맛있는 거 먹으려 해도 네 생각이 나고. 또 다짜고짜 떠나려고 해도 너랑 헤어지기 직전에 일본에 있었던 시간 때문에 그런 생각이 제일 많이 나고. 니 생각하기 싫어서 아무리 밖에 나가려고 해도 우울해. 너무 우울해서…”라며 말을 이어 나갔다.


 


웅이, 여친과 통화에서 “때려서 미안”


사진=유튜브

사진=유튜브


A씨가 웅이에게 “왜 그런 사랑을 느꼈던 사람을 그렇게 잔인하게 맞췄어? 나 말인데?”라고 물었을 때, 웅이는 “내가 니한테 ‘이해했어?’라며 손가락으로 톡톡 친 것은… 그 강도가 너에게 아프다고 한다면…”이라고 대답했다.


A씨가  “지금 내가 너한테 톡톡 친 것처럼 말할 수 있어?”라고 물었을 때, 웅이는 “물론 너가 아팠을 것이다”라고 답했다.



“나는 니가 싫어서가 아니라 네가 한 행동 때문에 헤어진 거잖아”라는 A씨의 말에 대해 웅이는 “그래, 내가 때렸으니까 미안해. 그냥, 정말 미안해…”라며 대답했다. 이후 웅이는 “나는 정말 다시 만나고 싶어… 너무나 보고 싶고 매일매일이”라고 말했다.


또 다른 녹음 파일에서 웅이는 당시 여자친구의 위치를 물으며 “넌 나를 이제 더 이상 보지 않을 것 같아? 확신이 있니?”라고 물었다. A씨가 “연락 좀 그만해”라고 말하자 웅이는 “XXX 나쁜 사람 만들어 줄게. XXX아”라며 욕설을 퍼부었다.


100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대중적인 먹방 유튜버 웅이는 이전 4월에 전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주목을 받았다. 이후 그는 논란의 중심에 있는 사실을 인정하고, 지난 14일에 YouTube를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.



그는 전 여자친구 A씨와 8개월 동안 같이 살았다며, 폭행 논란이 일어난 날에는 그녀와 싸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. 그 과정에서 TV 장식장에 엄지를 다치고 피가 흘러 그녀의 잠옷에 피가 묻었다고 주장했다.


웅이는 또 “전 여자친구는 합의금이 원하는 대로 지급되지 않자, 최근 5월에 성범죄를 추가로 고소하였다. 저는 절대로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습니다. 이 사실을 분명히 밝혀내겠다”고 말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.


웅이의 폭행 논란에 대한 해명 이후, 전 여자친구 A씨 측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즉시 반박에 나섰다. A씨 측은 웅이와의 통화 녹음을 공개하며, 웅이의 주장이 전부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다.


출처: https://www.nanamcom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053